빗썸, 해킹 당해도 보험금 못 받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서 350억원 규모의 해킹사건이 발생했지만 가입 보험사로부터 보험금 지급을 받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빗썸은 공지를 통해 “어제(19일) 늦은 밤부터 오늘(20일) 새벽 사이 약 350억원 규모 일부 암호화폐가 탈취당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암호화폐 입출금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KISA는 이날 오전 9시 50분 신고를 접수한 뒤 경찰 등 관계기관과 함께 조사에 착수했다.

빗썸의 이번 해킹사고는 보험사와 체결한 사이버보험 약관에 해당되지 않아 보험금 지급을 받을 수 없다.

빗썸은 현대해상의 ‘뉴시큐리티 사이버종합보험’과 흥국화재의 ‘개인정보 유출 배상책임보험’에 가입했다. 양사의 사이버보험 모두 '해킹으로 인한 투자자 손해'는 보상하지 않는다.

빗썸이 가입한 사이버보험은 데이터의 도난 손실, 사이버 협박, 개인정보 유출 등의 담보에 초점이 맞춰진 상품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3월 암호화폐거래소 유빗도 해킹으로 대규모 손실을 입은 바 있지만 사이버보험을 가입한 DB손해보험으로부터 보험금 지급을 거절당한 바 있다.

당시 DB손보 측은 유빗이 보험계약을 체결하면서 고지의무를 위반해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고지의무는 보험계약의 전제조건이기 때문에 가입자가 지키지 않으면 나중에 보험금을 제대로 못 받거나 계약을 해지 당하는 등의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37.73하락 48.1713:37 01/18
  • 코스닥 : 957.29하락 7.1513:37 01/18
  • 원달러 : 1105.40상승 613:37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3:37 01/18
  • 금 : 55.39하락 0.3113:37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