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교포 여배우 성폭행' 조재현,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구속수사 원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재현 화장실 성폭행. 재일교포 여배우. 사진은 배우 조재현. /사진=KBS 제공
조재현 화장실 성폭행. 재일교포 여배우. 사진은 배우 조재현. /사진=KBS 제공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재일교포 여배우를 화장실에서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배우 조재현의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글이 등장했다. 지난 20일 오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재현의 성폭행 혐의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글들이 연이어 게시됐다.

청원글 게시자는 "조재현 같은 두얼굴을 가진 악마는 왜 수사는 안하느냐"면서 "이 사건이 잊혀가고 묻히기 전에 피해자가 또 나오지 않게 수사 진행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게시자는 "조재현 성폭행 사건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또다시 여배우의 '미투'가 알려졌다"며 "인간으로서 해서는 안 될 잔인한 일을 저지른 조재현을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시키길 간절히 청원한다"고 강도 높게 말했다.

특히 이들은 입을 모아 조재현이 앞선 성추문에 이어 이날 오후 재일교포 여배우 A씨를 성폭행한 의혹에 휩싸인 점을 비판했다.

앞서 'SBS funE'는 16년 전 조재현으로부터 한 방송사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재일교포 여배우 A 씨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2001년 같은 드라마에 출연했다. 다음 해인 2002년 5월쯤, 조재현은 A씨를 방송국 안 공사 중인 화장실로 데려가 성폭행했다. 이로 인해 A씨는 우울증에 시달리며 극단적인 선택을 여러 번 했고 2007년 일본으로 돌아갔다.

이와 관련 조재현의 변호인 측은 A씨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A씨와 조재현은 합의된 관계를 맺었다는 것. 그러면서 "A씨는 과거 7천만원을 요구했고, 추가로 3억원을 요구했다"면서 "내일(21일) A씨를 공갈 미수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조재현은 지난 2월부터 대중문화계의 ‘미투 운동’에 따른 잇따른 성추행, 성폭행 폭로에 휩싸여왔다. 배우 최율은 SNS를 통해 공개 폭로했고, JTBC ‘뉴스룸’에도 익명의 피해자가 인터뷰로 조재현의 성추행 경험을 폭로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조재현은 출연 중이던 tvN 드라마 ‘크로스’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설정으로 불명예 퇴장을 하게 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