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징둥, 5톤 화물 나를 수 있는 중형드론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징둥그룹의 중형드론 JDY-800. /사진=류창둥 웨이보
중국 징둥그룹의 중형드론 JDY-800. /사진=류창둥 웨이보

중국 전자상거래기업 징둥이 최대 5톤의 화물을 실을 수 있는 드론을 선보였다. 징둥은 이 드론에 적재할 수 있는 화물을 60톤까지 늘릴 계획이다.

19일 징둥그룹 류창둥 회장은 웨이보를 통해 중형드론 ‘JDY-800’을 발표했다.

류 회장은 이 드론은 1~5톤의 화물을 나를 수 있고 비행거리는 1000㎞라고 설명했다. 또 징둥은 이날 ‘중형 드론 프로젝트’를 정식으로 시작했다.

류 회장은 "관련 기술 연구개발 투입 규모가 막대하지만 세계 물류업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믿음을 견지하고 있으며 업계에 가져올 가치도 매우 클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성과 역시 100% 자체 지식재산권(IP)을 통해 개발한 것이라고 자부했다.

징둥은 가까운 미래에 중국 쓰촨성과 산시성 등지에 각각 100여개의 드론 비행장을 만들고 성내 물류 원가를 70% 낮출 계획이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47상승 17.8810:05 04/13
  • 코스닥 : 1004.66상승 4.0110:05 04/13
  • 원달러 : 1126.50상승 1.610:05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0:05 04/13
  • 금 : 61.10상승 0.1610:05 04/13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