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거래 줄어드는데도 공인중개사 수 쑥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 부동산거래가 줄어드는 상황에도 공인중개사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1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서울의 등록한 개업 공인중개사는 총 2만4561명으로 올 초 대비 670명(2.8%)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공인중개사수가 6830명으로 가장 많고 양천구, 강서구, 구로구 등이 많았다.

한편 정부의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등으로 주택시장은 거래가 줄어들었다. 양도세 중과가 시작된 지난 4월 거래량은 총 6234건으로 전월 1만3837건 대비 반토막났다. 지난달도 거래량이 5535건으로 10% 이상 감소했다.

특히 공인중개사가 가장 많은 강남4구는 이달 아파트 매매량이 1년 전 대비 10분의1 수준을 보였다. 공인중개사업계 관계자는 "보유세 인상에 추가 금리인상 등으로 앞으로 부동산전망도 좋지 않은 상황"이라며 "중개업소의 타격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1.46상승 15.8709:25 04/13
  • 코스닥 : 1003.51상승 2.8609:25 04/13
  • 원달러 : 1125.20상승 0.309:25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09:25 04/13
  • 금 : 61.10상승 0.1609:25 04/13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