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다음주 방한 "북한 비핵화 후속협상 시작 안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영무 국방부장관(왼쪽)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일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에서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송영무 국방부장관(왼쪽)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일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에서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북한 비핵화 후속협상과 관련해 "아직 협상이 시작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본 교도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20일(현지시간) 독일 국방장관과 회담을 시작하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군사적인 징후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나는 알지 못한다"고 말한 뒤 "(비핵화에 대한) 세부협상은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는 "현재 (비핵화) 과정의 맨 앞 단계"라며 "(비핵화에 대해선) 예측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다음주 한국과 중국 방문 계획을 전하며 "한미 관계는 모든 게 잘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특히 내 카운터파트인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더욱 그렇다"며 "이번 금요일(22일)에 세부사항의 가닥을 잡을 것"이라고 했다.

매티스 장관은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논의하기 위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22일 만난다. 데이나 화이트 국방부 대변인도 지난 18일 낸 성명에서 매티스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볼턴 보좌관 등이 참여하는 회의가 소집될 것이라고 했다. 미국 국방-외교라인이 한미 훈련의 세부사항을 조율한 뒤 한미 장관회동에서 결론을 내겠다는 의미다.

한편 양국 국방부는 오는 8월 예정된 을지로프리덤가디언(UFG)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0.63상승 6.309:27 04/16
  • 코스닥 : 1016.80상승 2.909:27 04/16
  • 원달러 : 1118.40상승 0.809:27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09:27 04/16
  • 금 : 64.17상승 1.6109:27 04/16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정부청사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