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 공격수 "주심이 경기중 페페에게 유니폼 달라고 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이하 한국시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B조 포르투갈과 모로코의 경기. 1대0으로 포르투갈이 승리했다. 사진은 논란이 된 페페의 핸드볼 파울 장면.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20일(이하 한국시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B조 포르투갈과 모로코의 경기. 1대0으로 포르투갈이 승리했다. 사진은 논란이 된 페페의 핸드볼 파울 장면.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경기도중 주심이 호날두와 페페에게 유니폼을 달라고 했다."

모로코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B조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전반 4분 호날두에게 허용한 결승골을 끝내 만회하지 못하고 0대1로 졌다. 이란과의 첫 경기에서 0대1로 패한 모로코는 2패로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이날 경기에서 포르투갈 수비수 페페의 핸드볼 파울로 논란이 일었다. 후반 34분쯤 모로코의 코너킥 혼전 상황에서 포르투갈의 수비수 페페의 손에 공이 맞았다. 하지만 주심이었던 마크 가이거는 페널티킥(PK) 및 비디오판독(VAR)을 가동하지 않았다.

문제는 더욱 커지는 상황이다. 주심인 가이거가 경기 도중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페페에게 유니폼을 달라는 이야기를 했다는 것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모로코의 공격수 노르딘 암라바트는 경기 후 네덜란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전반전에 주심이 호날두와 페페에게 유니폼을 줄 수 있느냐고 물어봤다.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 분명 경기를 펼치는 도중 들었다"고 말했다.

여러 매체는 암라바트의 주장을 일축한 상황. 하지만 네덜란드 언론은 분명 가이거가 문제되는 행동을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유니폼을 원하는 선수가 핸드볼 파울을 범했지만 주심이 무시한 상황이어서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