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무역분쟁 우려 속 1120원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원/달러 환율이 미-중 무역분쟁 우려 속에 1120원대를 돌파했다. 지난해 11월13일(1120.6원)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원/달러 환율은 28일 오전 11시 기준 전 거래일 대비 3.3원 오른 1120.9원을 기록했다.

최근 미-중 무역분쟁 긴장감이 고조되면서 수출경기 둔화 우려가 커진 가운데 위안화를 비롯한 아시아 국가 통화 약세 압력이 높아졌다. 더불어 유럽연합(EU)의 정치적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진행된 유로화 약세는 상대적인 달러 강세를 형성하고 있다.

김현진 NH선물 애널리스트는 “역외 위안화 및 아시아 금융시장 위험기피 동향과 수출네고 등 수급에 주목하며 상단을 탐색하는 흐름이 지속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