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아수 '역대 최저' 사망자는 '최고',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성인구가 줄고 혼인연령이 증가하면서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여성인구가 줄고 혼인연령이 증가하면서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여성인구가 줄고 혼인연령이 증가하면서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노령화로 사망자 수까지 늘어 인구 절벽이 현실화되고 있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4월 출생아 수는 2만77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8.9%(2700명) 감소했다. 1981년 관련 통계가 시작된 이래 4월 기준으로 역대 최저치다.

출생아 수 감소 원인은 여성인구 감소, 혼인연령 증가, 혼인건수 감소 등 복합적인 것으로 분석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여성인구가 전년 대비 9만명 감소하고 혼인연령 증가 등이 겹친 영향이 크다"며 "출생아 수는 계속해서 감소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반면 사망자 수는 2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900명(3.9%) 증가했다. 65세 이상 고령자 인구가 전년 동월 대비 4.7% 늘어나는 등 인구 고령화가 원인을 차지하고 있다.

출생자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자연증가'는 3700명으로 전년 동월(7300명)보다 49.3% 떨어졌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45상승 24.510:58 07/27
  • 코스닥 : 1053.01상승 5.3810:58 07/27
  • 원달러 : 1149.80하락 5.210:58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0:58 07/27
  • 금 : 71.59하락 0.6610:58 07/27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