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3사 "영업시간 제한 판결 존중… 의무휴업일 등 조정 노력 지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중·소 유통시장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 모색

헌법재판소가 28일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SSM)의 영업시간을 제한하는 것이 ‘사회적 시장경제 질서에 부합하다’는 합헌 결정(재판관 8대1 의견)을 내린 가운데 대형마트업계가 “헌재 판결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다만 의무휴업일을 조정(둘째·넷째주 일요일→평일)하거나 영업시간을 조정하는 등의 노력은 지속해 소비자 불편을 최소화하는 한편 대·중·소 유통시장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소비자가 장을 보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DB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소비자가 장을 보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DB
이마트 관계자는 “헌재 판결을 존중한다”며 “합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대·중·소 유통사와 상생협력을 위해 이해관계자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헌재 판결 존중한다”며 “대·중·소 유통시장과 상생할 수 있으면서 (대형마트) 휴무일 소비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합법적인 틀 안에서 의무휴업일을 옮기거나 영업시간을 조정하려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헌재 판결을 존중한다”며 “대·중·소 유통사의 상생을 위해 협력하면서 풀 수 있는 다른 부분의 규제는 풀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형마트 관계자는 “헌재에서 결론을 낸 만큼 업계가 불만을 제기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대형마트 영업시간 제한으로 인한 수혜가 전통시장으로 돌아가지 않는다는 게 증명됐고 이미 온라인쇼핑시장이 오프라인시장을 역전한 상황에서 오프라인 중에서도 대형마트만 규제하는 게 적절한지는 의문이다. 하지만 헌재의 결론이 나온 만큼 주어진 상황에 맞춰 해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77상승 41.6314:57 08/04
  • 코스닥 : 1046.91상승 10.814:57 08/04
  • 원달러 : 1143.70하락 4.614:57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4:57 08/04
  • 금 : 71.88하락 1.414:57 08/04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거리두기 4단계, 썰렁한 해수욕장
  • [머니S포토] 부동산 공약 발표한 이낙연 "서울공항 이전, 고품질 공공아파트 공급"
  • [머니S포토] 與 최고위, 자리 착석하는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