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S] 일본·세네갈·콜롬비아, 남은 16강 두자리 경우의 수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축구 국가대표팀./사진=가가와 신지 인스타그램 캡처
일본 축구 국가대표팀./사진=가가와 신지 인스타그램 캡처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진출국의 윤곽이 잡혔다. 현재 G조, H조를 제외한 모든 조별리그가 마무리된 가운데 아직까지 상위 두 팀을 결정하지 못한 H조의 마지막 경기가 28일 밤 11시(한국시간) 시작된다.

H조에는 세네갈(1승1무·승점 4점·득실차 1)과 일본(1승1무·승점 4점·득실차 1)이 공동 1위에 자리했고 콜롬비아(1승1패·승점 3점·득실차 2)가 1점차로 뒤쫓고 있다. 이미 2패를 한 폴란드는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최종전에서는 일본과 폴란드, 세네갈과 콜롬비아가 맞붙는데 결과에 따라 일본, 세네갈, 콜롬비아 중 2팀이 16강 진출 티켓을 얻을 수 있다. 세 팀의 승점차가 1점 밖에 나지 않는 상황이므로 경우의 수가 많다.

세 팀 모두 자력 진출할 방법이 있다. 일본과 세네갈은 최소 무승부, 콜롬비아는 반드시 승리해야 16강에 진출한다.

먼저 콜롬비아가 세네갈에 이기면 세네갈은 일본의 경기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일본이 폴란드에 지면 세네갈과 일본은 득실차를 따지게 되는데 현재 두 팀은 득실차가 같기 때문에 지더라도 최소한의 실점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편 세네갈이 콜롬비아를 이기는 경우에는 다른 경기와 상관없이 세네갈과 일본이 16강에 진출한다.

세네갈과 콜롬비아가 비길 경우 일본은 반드시 이기거나 비겨야 한다. 일본이 폴란드에게 패하면 콜롬비아와 승점은 4점으로 같아지지만 득실차에서 밀리므로 16강 진출에 실패한다.

정리하면 일본은 ▲무승부 이상 ▲세네갈 승리 ▲폴란드에 패배하더라도 세네갈보다 적은 점수 차로 패배라는 자력 혹은 타력으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세네갈은 ▲무승부 이상 ▲패하더라도 일본보다 적은 점수차로 패배, 콜롬비아는 ▲승리 ▲비기더라도 일본이 패배하는 경우의 수가 존재한다.

이날까지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국가는 대륙별로 유럽 10팀 남미 4팀이다. 즉 일본과 세네갈은 아시아, 아프리카 대륙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마지막 경기에 사활을 걸 것으로 보인다. 수많은 경우의 수가 존재하는 H조의 16강 진출국이 어느 팀이 될지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92상승 1.0614:15 07/29
  • 코스닥 : 1043.40상승 7.7214:15 07/29
  • 원달러 : 1145.50하락 9.114:15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4:15 07/29
  • 금 : 72.82하락 0.214:15 07/29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주택공약 발표'
  • [머니S포토] 브리핑룸 들어서는 유은혜 부총리·시도교육감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