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임생 대한축구협회 기술발전위원장, 자진사퇴 "개인 문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임생 대한축구협회 기술발전위원장./사진=뉴스1
이임생 대한축구협회 기술발전위원장./사진=뉴스1

이임생 대한축구협회 기술발전위원장이 자진 사퇴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2일 "이임생 기술발전위원장이 최근 사퇴의사를 협회에 전했고 사표가 수리됐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지난해 11월 홍명보 전무이사를 비롯해 최영일 부회장, 박지성 유스전략본부장 등 대대적인 협회 인사개편 때 기술발전위원장직에 올랐다.

기술발전위원회는 기존 기술위원회를 이원화하면서 발족된 조직이다. 한국 축구의 기술발전 업무와 유소년 축구 발전 업무 등을 담당한다.

기술발전위원회의 첫 수장이던 이 위원장은 10개월의 임기를 채우지 못한 채 자리를 떠나고 말았다.

뉴스1에 따르면 축구협회 관계자는 "개인적인 문제로 자리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프로팀에서 제안이 온 것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23:59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23:59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23:59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23:59 01/27
  • 금 : 1929.40하락 0.623:59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