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경상수지 86.8억달러 흑자… 75개월 연속 흑자행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5월 경상수지가 86억8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2012년 3월 이후 75개월 연속 흑자행진이다. 반도체 호황과 세계 교역 회복세로 상품수지 흑자가 확대된 반면 서비스수지는 여행수지가 부진을 지속하며 적자가 커졌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8년 5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5월 경상수지는 86억8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상품수지 흑자는 113억9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해 지난해 11월(114억6000만달러) 이후 최대치다. 상품수출이 537억8000만달러로 지난해 9월 이후 최대인 영향이 컸다. 수입은 423억9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서비스수지는 20억9000만달러 적자를 냈다. 적자 규모는 전월 19억8000만달러에서 커졌다. 여행수지가 13억4000만달러 적자를 낸 영향이 컸다.

여행수지 적자폭은 4월 10억9000만달러보다 늘며 지난 2월(14억1000만달러) 이후 가장 컸다. 여행수입은 12억9000만달러로 전월보다 줄었으나 여행지급은 26억3000만달러로 늘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해제로 중국인 입국자가 1년 전보다 46.1% 늘었고 전체 입국자 수는 26.6% 증가했지만, 5월 초 연휴 때 해외여행 수요가 몰리며 출국자 수가 16.4% 증가한 영향이다.

가공서비스 수지는 6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반도체 일부 공정을 해외 업체에 맡기면서 가공서비스 수지 적자가 올해 2월(6억4000만달러 적자) 이후 가장 컸다. 급료, 임금과 배당, 이자 등을 가리키는 본원소득수지는 4월 58억6000만달러 적자에서 5월 2억3000만달러 흑자로 전환했다. 이전소득수지는 8억4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68억6000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62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이는 2010년 10월(66억6000만달러)에 이은 역대 2위 기록이다.

국내 대기업의 해외 기업 지분 투자 등으로 해외직접투자가 확대하는 모습이다. 외국인 국내 직접투자는 2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주식, 채권 등 증권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34억2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30억1000만달러 각각 늘었다.

파생금융상품은 4억8000만달러 감소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 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37억1000만달러 늘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23:59 02/26
  • 금 : 64.29하락 1.1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