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원 보낸다는 말에 아들 살해한 노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신을 요양원으로 보내려는 70대 아들을 권총으로 쏘아 죽인 미 애리조나주의 모친 애나 메이 블레싱. /사진=뉴시스
자신을 요양원으로 보내려는 70대 아들을 권총으로 쏘아 죽인 미 애리조나주의 모친 애나 메이 블레싱. /사진=뉴시스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92살세의 노모가 자신을 요양원으로 보내려는 아들(72)을 권총으로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일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애리조나주 마리코파 카운티 파운틴힐스 마을에 사는 애나 메이 블레싱이라는 노모는 이날 자신의 아들에게 2발의 총격을 가해 경찰에 붙잡혔다. 또 아들 여자친구(57)도 살해하려고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아들과 그의 여자친구와 함께 살아온 블레싱이 얼마 전 아들로부터 "함께 살기 어려우니 요양원으로 가시는 게 좋겠다"는 말을 듣고 고민 끝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어 블레싱이 자신의 아들을 살해한 뒤 자신도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했지만 함께 살던 아들의 여자친구에게 총을 빼앗겼다고 설명했다.

사건 당시 블레싱은 아들을 살해한 뒤 그의 여자친구에게도 총을 겨누었지만 여자친구가 몸싸움 끝에 총을 빼앗은 후 도망쳐 경찰에 신고해 체포됐다.

블레싱은 이송 과정에선 "네가 내 삶을 빼앗았으니, 나도 네 것을 빼앗았다"고 소리쳤지만, 이후 치안 판사앞에 최초 출두해서는 어떤 항변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이전에도 이들 모자의 다툼을 중재하기 위해 출동한 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블레싱은 현재 1급 살인 혐의를 받고 있으며, 보석금은 50만달러(약 5억5800만원)로 정해졌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23:59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23:59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23:59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23:59 03/03
  • 금 : 61.41하락 2.8223:59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