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아파트 잡아라… ‘과천 센트레빌’ 잔여분 추첨 경쟁률 54.6대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과천 센트레빌 투시도. /사진=동부건설
과천 센트레빌 투시도. /사진=동부건설
준 강남권으로 불리는 경기도 과천 재건축아파트 잔여분 분양에 청약자가 대거 몰렸다.

5일 동부건설에 따르면 전날 진행한 ‘과천 센트레빌’ 잔여분 30가구 분양에 총 1639명이 접수해 평균 54.6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동부건설이 과천12단지를 재건축해 공급한 ‘과천 센트레빌’은 부적격 당첨자가 발생해 잔여분 추가 분양에 나섰다.

4가구를 모집하는 전용면적 84A㎡에서는 총 630명이 몰려 157.5대1의 최고 경쟁률이 나왔다. 이어 ▲84B㎡ 37.3대1(16가구 모집에 596가구 접수) ▲84C㎡ 35.9대1(8가구 모집에 287가구 접수) ▲115㎡ 63대1(2가구 모집에 126가구 접수)을 나타냈다.

‘과천 센트레빌’ 잔여세대 접수분에 수요가 몰린 것은 인근 아파트 시세 보다 낮은 수준의 분양가가 관심을 끌었기 때문인 보인다.

2008년에 입주한 ‘과천 래미안슈르’의 84㎡(기준층 기준)은 지난 5월 10억~10억9600만원으로 거래됐다. 반면 이 단지 84㎡ 분양가는 9억6500만원~10억6800만원선이다.

특히 과천이 준 강남권으로 불리는 만큼 당첨만 되면 수억원의 시세차익을 거둘 수 있다는 기대감도 청약자를 끌어들인 요인으로 분석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0.53상승 37.5813:33 03/02
  • 코스닥 : 926.66상승 12.7213:33 03/02
  • 원달러 : 1122.40하락 1.113:3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3:33 03/02
  • 금 : 64.23하락 0.0613:33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