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포스코ESM과 5700억 투자협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광양시 제공
/사진=광양시 제공
전남도는 5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서 ㈜포스코ESM과 5700억 원을 투자해 2차전지 원료 양극재 제조공장을 건립하는 투자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유성 포스코 기술투자본부장, 김준형 ㈜포스코ESM 대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정현복 광양시장, 김갑섭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관계 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민선7기 첫 투자협약을 한 포스코ESM은 포스코와 휘닉스소재가 공동출자해 2012년 설립한 2차전지 소재 전문기업이다. 경북 구미에 본사를 두고 있다.

투자협약에 따라 포스코ESM은 율촌 제1산단 16만5287㎡ 부지에 연산 4만톤 규모의 2차전지 원료 양극재 제조공장을 건립한다.

양극재 제조공장은 2019년까지 1200억원을 투자해 연산 6000톤 규모를, 오는 2020년까지 4500억원을 투자해 연산 3만4000톤 규모의 생산시설을 각각 갖추게 된다.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340여 명의 새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생산된 양극재는 2차전지 선두기업인 LG화학, 삼성SDI 등에 납품한다.

2차전지는 전기차, 농기계, 로봇, 휴대폰, 노트북, ESS, 전동공구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된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2차전지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2차전지 필수소재인 양극재 시장은 지난 2016년 21만톤에서 2020년 86만톤으로 4배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유성 본부장은 "포스코ESM 양극재 공장 건립을 시작으로 리튬, 니켈 원료 공장을 순차적으로 건설해 2021년까지 포스코 이차전지소재 복합단지(Complex)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전라남도를 비롯한 여수시와 광양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전남이 과거 농도 이미지를 벗어나 이제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미래산업 분야에서 먼저 노력하고 선점하는 등 앞장서서 그 계획을 실행해야 된다"며 "앞으로 신소재, 에너지 융복합산업 등을 도 차원에서 적극 육성해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민선 7기 희망찬 출범과 함께 율촌 제1산단 활성화가 기대되는 투자협약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투자가 조기에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포스코와 함께 30년을 성장해온 광양시는 이번 투자가 지역의 산업구조를 다변화하고, 미래형 산업으로 전환하는 좋은 기회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아주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갑섭 청장은 "포스코 ESM의 성공 투자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율촌 제1산단은 이번 투자협약으로 전체 분양 대상 635만㎡ 가운데 526만㎡가 분양돼 83%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
 

광양=홍기철
광양=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