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 "방송 3사 해설위원들, 현장 어려움 느껴봐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 /사진=뉴스1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 /사진=뉴스1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중계를 맡은 지상파 방송 3사 해설위원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번 월드컵에서 KBS는 이영표, MBC는 안정환, SBS는 박지성 해설위원이 중계를 진행했다. 

홍 전무는 5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대한축구협회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세 해설가가 바라보는 월드컵과 내가 바라보는 월드컵 사이에는 거리가 있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그는 "나 같은 경우는 2002 월드컵 이전에 1990년대 월드컵에 대한 기억들을 가지고 있다"며 "단 한 번도 증명하지 못했던 과거의 시간과 선배들의 힘이 모여 2002 월드컵이 만들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해설위원들은 젊은 나이에 처음 나간 월드컵이 성공했고 그 다음도 계속 성공했다"며 "그러다보니 자신은 성공하고 다른 사람들이 못하는 것에 대한 이해감이 떨어지는 게 아닌가 싶다"고 분석했다. 

홍 전무는 "해설위원들 각자 좋은 선수 생활을 했고 경험도 많이 했다"며 "그런 것을 토대로 팬들에게 정보를 전달해주고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감독도 경험했으면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장의 꽃은 지도자다. 오케스트라에서 가장 중요한 건 지휘자인 것과 비슷하다. 감독 경험을 했다면 해설이 조금 깊게 나올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그 친구들이 어떻게 보면 한국 축구에 있어 많은 혜택을 받은 사람들인데, 현장에서 어려움도 좀 느껴봤으면 싶다"고 했다. 

또 홍 전무는 "한국 축구가 발전하려면 축구협회만의 노력으로는 어렵다. 협회뿐만 아니라 모든 분들이 고민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토대와 구조가 바뀌지 않으면 어렵다. 그런 것들이 반영되지 않으면 4년이 아니라 8년이나 12년이 지나도 똑같다. 사람이 바뀌어서 발전한다면 그게 참 쉬운 일이다. 결국은 구조가 바뀌어야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축구협회를 포함한 축구인들은 물론 축구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노력해야한다"며 "지금 이 기회는 하늘이 준 기회라고 생각한다. 지금의 기회를 못 살리면 한국 축구의 미래가 어둡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