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웅의 여행톡] 남들과 다른 '진짜 휴가' 간다-걷기여행길 6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물길따라 산길따라… 걸음걸음마다 '유유자적'
여름휴가족 인파 멀리한 걷기여행


금강 솔바람길 3코스와 걷기여행객.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금강 솔바람길 3코스와 걷기여행객.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본격적인 여름휴가 시즌이다. ‘염소뿔도 녹인다’는 ‘큰 더위’를 뜻하는 대서(大暑)가 오는 23일. 24절기의 한복판인 이날 앞뒤로 여름방학이 시작된다. 이맘때면 해운대나 경포대 등 ‘물 반 사람 반’ 또는 ‘콩나물 시루’ 수식어를 잇댄 해수욕장 머리기사가 방송과 지면을 달군다. 물로 열기를 식히는 게 바다뿐이랴. 남몰래 아껴놓고 간다는 심산의 구곡이나 편의시설과 접근성 좋은 워터파크 또한 인파 소식으로 한여름 머리기사 대열에 합류한다.

이런 ‘핫 플레이스’는 뙤약볕에 사람의 열기까지 더한다. 반면 느긋한 걷기여행은 ‘번잡함’의 열기를 뺀 자리에 한가로운 여유를 더한다. 바가지 요금, 자리싸움, 대기행렬…. ‘떠나야 한다’는 의무감에 여름마다 반복된 ‘고행길’은 잊자. 대신 바다내음과 풀향기 풀풀한, 함께이거나 홀로라도 이야기 정겨운 여로가 있다. 그 길은 조그마한 마을, 언덕, 여울, 바다로 이어진다. 한국관광공사 추천 7월 걷기여행길을 찾아보자.        

◆한탄강 주상절리길 05코스(경기 포천)

한탄강 주상절리길 5코스와 비둘기낭 폭포.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한탄강 주상절리길 5코스와 비둘기낭 폭포.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한반도의 대표적인 용암지대인 한탄강. 직벽과 협곡이 어우러진 주상절리길은 기암괴석을 조망하며 걷는 산책로다. 한탄강 주상절리길에는 용암이 굳은 자취를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이 중 비둘기낭 순환코스(주상절리기 05코스)는 비둘기낭 폭포와 한탄강 하늘다리를 시작으로 강의 아래쪽 벼룻길과 위쪽 멍우리길을 아우르는 구간이다. 작은 언덕과 계곡, 녹음이 우거진 숲과 강변 자갈길을 통과한다. 힘든 코스가 아니면서도 구간마다 길이 변화무쌍해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

☞ 코스정보: 비둘기낭폭포-한탄강하늘다리-벼룻길-징검다리-멍우리길-한탄강하늘다리-비둘기낭폭포 6㎞, 2시간(난이도-보통)

◆섬진강 둘레길(전남 곡성)

옛 곡성역 전경.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옛 곡성역 전경.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마천목 장군길(섬진강 둘레길)은 곡성에 살았던 명장 마천목 장군의 이름을 땄다. 섬진강 자락을 따라 걷는 곡성의 대표적인 걷기길이다. 총거리 15㎞에 3개의 코스로 나눠진 마천목 장군길은 그 자체로 곡성지역 최고의 여행코스다. ‘2014년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된 섬진강 기차마을과 침곡역 레일바이크, 오랜 역사를 가진 가정역 출렁다리 등 곡성의 자랑거리를 두루 품어서다. 특히 침곡역과 가정역 사이 걷기구간의 경관이 아름답다.

☞ 코스정보: 기차마을-작은침실골-침곡역-가정역-이정마을-압록유원지 15㎞, 5시간(보통)

◆금강 솔바람길 03코스(충남 금산)

금강 솔바람길 3코스에서 바라본 전망.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금강 솔바람길 3코스에서 바라본 전망.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금산 솔바람길 3코스는 2009년 개설됐다. 금산군 제원면 저곡리 국민여가캠핑장을 기점으로 봉황산, 소사봉을 거치고 둘레길을 따라 회귀하는 탐방로다. 들머리에서 나무계단을 오르면 어렵지 않게 능선 진입이 가능하다. 솔향기 가득한 바람과 나뭇잎 사이 초록으로 부서지는 햇살, 그리고 자유롭게 흐르는 금강의 풍광을 즐기며 누구든 편안하게 걷는 정다운 코스다.

☞ 코스정보: 금강생태과학체험장-전망대-봉황산-240봉-기러기봉-280봉(2코스분기점)-남술재-소사봉-술나미재-금바골-금성소류지-초산충효비-닥실재-금강생태과학체험장 5.1㎞, 3시간(쉬움)

◆진천 초롱길 01코스(충북 진천)


진천 초롱길 1코스.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진천 초롱길 1코스.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생거진천’(生居鎭川). 예로부터 쌀이 유명한 진천, 천혜의 자연환경과 비옥한 농토, 그리고 후덕한 인심 덕에 ‘살아서는 진천’이란 말이 생겼다. 진천의 중심부를 흐르는 냇물은 미호천이다. 미호천 상류에는 고려 초기에 축조되어 천년 세월을 끄떡없이 버텨온 돌다리가 있다. ‘진천 농다리’다. 농다리는 28개의 교각으로 이루어져 있고 길이는 약 94m이다. 농다리를 위에서 보면 지네처럼 살짝 구부러진 몸통에 양쪽으로 다리가 달려있는 모습이다. 농다리 건너편에는 초평천을 막아 생긴 초평저수지가 있는데 민물낚시의 성지로 불린다. 이 초평지의 호반 절벽을 따라 데크를 놓고 농다리와 함께 엮어 만든 길이 진천 초롱길이다. 왕복 3㎞가 조금 넘는다.

☞ 코스경로: 농다리-하늘다리-농다리 3.2㎞, 1시간(쉬움)

◆봉암수원지둘레길 편도코스(경남 창원)

둘레길서 바라본 봉암수원지 풍광.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둘레길서 바라본 봉암수원지 풍광.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봉암수원지는 경남 창원시 팔룡산과 춘산 사이에 난 물길이다. 일제강점기 옛 마산 지역에 살던 일본인과 부역자들이 물을 가두기 위해 만들었다. 봉암수원지둘레길은 울창한 숲과 계곡물이 어우러진 풍경으로 인기가 높다. 둘레길은 크게 3코스로 나뉜다. 수원지슈퍼에서 출발해 봉암수원지 제방까지가 첫번째 코스다. 또 봉암수원지 주변을 한바퀴 도는 게 두번째 코스, 팔룡산 정상을 거쳐 돌탑공원까지 이어지는 길이 세번째다. 첫번째와 두번째 코스를 거쳐 수원지슈퍼로 돌아오기까지는 약 2시간. 세번째 코스로 마무리하는 데는 4시간 정도 걸린다. 고요히 경치를 즐기며 부담 없이 걷기에 제격이다.

☞ 코스정보: 정다운 요양병원 버스정류장-팔용산장-봉암수원지제방-봉수정-월명교-웰빙광장-운호교-봉암수원지제방-팔룡산-약수터-팔룡산 돌탑공원 5.3㎞, 2시간(어려움)

◆논골담길(강원 동해)

논골담길은 동해시 묵호항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언덕에 조성된 산책로다. 오래전부터 이 동네를 가리켜 ‘논골’이라고 불렀다. 길이 매우 질척질척했기 때문이다. 논골1길, 논골2길, 논골3길, 그리고 등대오름길을 합쳐 보통 ‘논골담길’이라고 부른다. 논골담길을 따라 오르는 동안 바람의 언덕 전망대, 묵호등대 등의 명소를 자연스레 만난다. 전망대에 오르면 묵호항과 동해안의 해안선이 만든 수려한 경치가 한눈에 들어온다.

☞ 코스정보: 등대오름길-논골3길-논골2길-논골1길 1.2㎞, 40분(쉬움)

<사진·자료제공=한국관광공사>

☞ 본 기사는 <머니S> 제549호(2018년 7월18~24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