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성체 훼손에 '들끓는 민심'… "일베 능가했다"

 
  • 머니S 강산 기자|조회수 : 2,643|입력 : 2018.07.11 09:2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사진=뉴스1(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여성우월주의 온라인커뮤니티 '워마드'에 성체를 불태웠다는 게시물이 올라온 가운데 누리꾼들이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10일 오전 '워마드' 홈페이지에는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글쓴이가 성당에서 받아온 성체에 낙서를 하고 불로 태운 사진이 담겨 있다. 글쓴이는 "부모님이 천주교라서 강제로 성당에 가 (성체를) 받아왔다"라며 "여성을 억압하는 종교는 사라져라"라고 특정 종교에 대한 비하 발언을 쏟아냈다. 

'성체'란 축성된 빵의 형상을 띠고 실제적, 본질적으로 현존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일컫는다.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천주교 신자로 용서할 수가 없다. 성체가 어떤 의미인지 알면서도" "성체훼손에 예수 비하 발언이라. 얼마나 심각한지 모르나?" "단순히 성체를 태운 것을 넘어 원문의 내용이 더 끔찍, 충격적인 상황이다" "가만히 놔두면 안 되는 집단이다" "일베(일간베스트저장소)보다 훨씬 심한" "일베를 능가했다" 등 눈살을 찌푸렸다. 더욱이 이를 잘 모르던 이들도 워마드를 찾아보고 있을 정도다.

특히 skql****는 "같은 나라에 숨 쉬는 것조차 부끄럽고 짜증나고 화난다. 여성인권을 높이자는 사람들이 모여서 여성에 대한 인식을 오히려 짓밟는 거 같아서 헛웃음 밖에 안 나옴. 제발 선을 넘는 워마드를 나라에서 제재해주기를"이라며 워마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worl****는 "저거 고소할 수 있는 건가요? 이건 이슈로 넘어갈 수 없어요. 법으로 처벌 가능한 거면 법으로 잡아서 다시는 이런 일 없게 엄벌해야할 거 같습니다. 별 XX를 다 봤네"라며 욕설을 퍼부었다.

한편 워마드는 메갈리아 운영진에 반발한 커뮤니티 회원들이 메갈리아에서 이탈하여 독립한 사이트다. 워마드는 이전에도 구의역 사고 희생자나 백남기 농민 등 망자를 두고 무분별하게 모독하는가 하면, '여성'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끌어내리려 한다며 촛불집회를 맹비난하고 폄훼하는 등 일반 상식에서 벗어난 시각을 수시로 드러내곤 했다.

"전복요정주혁이 탄생했다" "그 정도로 늙었으면 교통사고라기보단 자연사가 맞는 말" 등 불의의 참사로 목숨을 잃은 이에게 하는 발언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의 야비한 언급이 다수다. 그 외 '한남충' '김치남' 운운하는 차마 옮기기 어려운 극언도 얼마든지 눈에 띄어 패륜적 수위를 넘나들고 있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5:32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5:32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5:32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5:32 12/01
  • 금 : 1759.90하락 3.815:32 12/01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김기문 회장 '중소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