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한인직원들 "한국말 쓴다고 해고 당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델타 항공 홈페이지 캡처
/사진=델타 항공 홈페이지 캡처

미국 델타항공 소속 한인 여성직원 4명이 근무하던 중 한국말을 쓴다는 이유로 해고당했다며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17일(현지시간) 키로7 등 외신에 따르면 김모씨 등 전직 델타항공 한국인 직원 4명은 최근 자신들에 대한 델타항공의 해고는 인종 및 국적에 따른 차별과 보복이라면서 워싱턴 주 킹 카운티 상급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에서 근무하던 이들은 모두 한국 출신으로 한국과 미국을 오가는 비행편의 데스크와 게이트 서비스 업무를 담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직원 4명의 근속 기간을 모두 합치면 50년에 달하며 이들 중 3명은 미국 시민권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모씨는 워싱턴 주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고객들이 우리를 보면 매우 반가워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직원 박모씨는 "나는 델타 승객들을 나의 가족처럼 대했다. 형제, 자매, 부모처럼 대했다. 모든 것이 가슴으로부터 우러나왔다"라고 전했다.

이들은 델타항공의 매니저로부터 자신들이 한국말을 쓰는 것에 대해 다른 승객들이 불만을 제기해 왔으므로 한국어 사용을 자제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 이들은 한국어 이외에 다른 외국어를 사용하는 델타항공 직원에 대해 이와 같은 지침을 내리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델타항공 측은 현지 매체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우리는 직장 내 괴롭힘과 차별과 관련한 주장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 이들 전직 직원들이 제기한 주장을 조사한 결과 근거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회사는 이들 전직 직원들이 티켓팅과 운임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적법하게 해고됐다"고 밝혔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35상승 1.2613:12 09/17
  • 코스닥 : 1042.02상승 2.5913:12 09/17
  • 원달러 : 1176.60상승 4.813:12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3:12 09/17
  • 금 : 73.09상승 0.8313:12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