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간 모텔에 '몰카' 설치해 훔쳐본 40대 남성 검찰 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숙박업소에 불법 카메라(몰카)를 설치해 촬영한 A씨(43)가 18일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성폭력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사진=뉴스1
숙박업소에 불법 카메라(몰카)를 설치해 촬영한 A씨(43)가 18일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성폭력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사진=뉴스1

서울 서초구 인근 모텔에 불법 카메라(몰카) 17대를 설치해 4년간 훔쳐본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18일 숙박업소에 불법 카메라(몰카)를 설치해 촬영한 A씨(43)를 성폭력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2014년 10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서초구 등 숙박업소 3곳에 CCTV 17대를 설치했다. 이 영상은 와이파이로 실시간 전송돼 A씨의 컴퓨터에 저장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23일 한 모텔에서 손님이 TV 스피커에서 무엇인가 반짝인다며 경찰에 신고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전체 객실을 수색하는 등 수사를 확대했다. A씨가 이런 수법으로 촬영해 컴퓨터에 저장해놓은 영상파일은 2만개가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거주지 인근 은신처에 숨어있던 A씨가 지난 9일 긴급체포될 당시에도 모텔에서 전송된 영상을 지켜보고 있었다고 밝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성적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범행했고 인터넷 등에 유포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미혼이며 혼자 거주하고 있고 배달 관련된 일을 하고 있지만 무직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는 몰카로 촬영한 파일이 인터넷의 파일공유사이트에 유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수사를 통해 유포 여부를 계속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