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제강 보물선, 2003년 '동아건설 해프닝' 재현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일그룹이 17일 공개한 돈스코이호의 모습 /사진=신일그룹 홈페이지 캡쳐
신일그룹이 17일 공개한 돈스코이호의 모습 /사진=신일그룹 홈페이지 캡쳐

경북 울릉도 앞바다에서 보물선으로 알려진 ‘돈스코이호’가 발견돼 화제다. 러일전쟁 당시 침몰한 전함인 점 외에도 200톤가량의 금화를 실은 보물선이라는 소문 때문이다. 이에 현재 가치로 150조원에 달하는 금에 대한 실체와 이 배의 소유권에 관심이 쏠린 상항. 현재 이 배를 발견한 제일제강과 이 회사의 모기업 신일그룹은 주가가 급등하기도 했다.

지난 17일 신일그룹은 “돈스코이호는 울릉도 저동 해상 1.3km, 수심 434m 지점에서 함미에 'DONSKOII'라는 함명을 선명히 드러내며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발틱함대 소속의 1급 철갑순양함으로 1905년 러일전쟁에 참전했고 일본군의 공격을 받고 울릉도 인근에서 침몰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이 배에는 금화와 금괴 5000상자 등 150조원 규모의 보물이 실렸다는 소문이 무성하지만 실제로 금이 실렸는지 여부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그동안 탐사에 나선 기업이 없던 건 아니다. 1980년대에는 도진실업이 배와 보물은 인양하기 위해 일본에서 잠수정을 도입했지만 실패했다. 또 2003년 5월 동아건설도 울릉도 저동 앞바다 약 2㎞ 지점의 수심 400여m에서 돈스코이호로 추정되는 침몰선을 발견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이후 동아건설 주가는 당시 360원에서 3265원까지 폭등했지만 자금난으로 회사가 부도가 났고 인양은 중단됐다.
/사진=뉴시스 DB
/사진=뉴시스 DB

이런 이유로 증권가를 비롯한 관련업계에서는 이번 돈스코이호 발견을 두고 의심하는 분위기다. 제일제강의 최대 주주는 신일그룹인데 돈스코이호를 발견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제일제강 주가가 상한가를 기록했기 때문.

더구나 신일그룹은 지난 5일 류상미 대표가 제일제강 주식 201만1239주를 인수할 것이라고 공시하면서 이달 초부터 제일제강의 주가상승이 본격화됐다.

증권업계에서는 보물선 테마주를 주의하라고 조언한다. 과거에도 보물선 테마주가 증권시장을 교란한 적이 있는 만큼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

결정적으로 실제 인양을 하려면 우선 정부로부터 발굴허가를 받아야 하고 이와 관련해 소유권 다툼도 예상된다. 신일그룹은 스스로를 유일한 권리자라고 주장한다. 반면 해수부는 바다에 매장된 물건의 발굴은 관련절차가 있으며 매장물 추정가액의 10%에 상당하는 보증금을 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직까지는 금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실제로 발견될 경우 러시아가 소유권을 주장할 가능성도 있다. 돈스코이호가 군함이라는 점 때문이다.

앞서 한국거래소도 지난 16일 제일제강을 투자 경고종목으로 지정하고 이날도 주가가 급등하면 거래정지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