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경매거래 활발… 응찰자 몰리고 가격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김노향 기자
/사진=김노향 기자
서울 용산구의 경매거래가 활발하다. 최근 후암동 주택 경매입찰에서 10년 만에 100명 넘는 응찰자가 몰리고 올 초 서계동 4층짜리 상가건물은 감정가의 150%에 이르는 14억3000만원에 낙찰됐다.

경매정보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 신사옥 준공 등 용산 개발이 진행되면서 경매시장 경쟁률도 오르는 추세다.

후암동 주택의 경우 6억원대로 살 수 있는 매물이 흔하지 않아 전국적으로 응찰자가 몰렸다는 분석이다.

박은영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단지 감정가에 치중하지 말고 입찰하기 전 주변시세와 물건의 미래가치를 면밀하게 살펴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6.88상승 9.309:57 09/24
  • 코스닥 : 1041.65상승 5.3909:57 09/24
  • 원달러 : 1174.80하락 0.709:57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09:57 09/24
  • 금 : 74.11상승 0.8109:57 09/24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대장동, 종합비리세트…숨기는자가 범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대장동, 종합비리세트…숨기는자가 범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