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 조현아 사진 해프닝 해명 "속옷·왕게임,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반자카파 조현아. 라디오스타 조현아. /사진=MBC 방송캡처
어반자카파 조현아. 라디오스타 조현아. /사진=MBC 방송캡처

'어반자카파' 조현아가 마이네임 채진과 함께 불거졌던 사진 해프닝에 대해 해명했다. 조현아는 지난 18일 오후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사진 속 상황에 대해 “같이 놀고 있는 사진이었다”며 “‘팬티를 입고 왕게임 하면서 놀았다’는 추측이 있었는데 문란하게 놀지 않았다는 사실을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속옷이 아니고 집주인의 반바지였고, 왕게임은 별로 좋아하는 게임은 아니라서 하지 않았다. 당시에는 게임을 하지 않았고, 뭘 뺏고 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저 때문에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꼭 사과드리고 싶었다. 같이 겪은 동생은 어리다 보니까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기점으로 밖에 나가는 걸 꺼리게 되긴 했다. 원래는 주기적으로 외출했는데 요즘에는 주기적으로 나가지 않는다"고 논란 이후 힘들었던 심정을 밝히기도 했다.

앞서 지난 4월 조현아는 그룹 마이네임 채진 등 지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채진과 장난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온라인에 유출돼 곤욕을 치렀다. 이를 둘러싸고 문란한 게임을 했다는 추측부터 열애설까지 수많은 루머가 제기됐다. 

이에 조현아와 채진 측은 소속사를 통해 "지인의 집에서 술을 마셨던 상황이다. 지인의 집에서 여러 명이 술을 마셨는데 게임을 하는 장면이 찍혔다"고 해명한 바 있다. 또 논란 8일 뒤에도 V라이브를 통해 "처음에는 너무 많은 관심이 쏟아져서 슬프기도 하고 두렵기도 했다. 그러나 하루 만에 극복했다. 저는 괜찮다"며 "우려하셨던 '바지가 아니다', '민망한 게임을 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라고 직접 해명했다.

이미 3개월이나 사진 논란이지만 조현아는 난무하는 루머에 대한 억울함에 직접 입을 열어 해명에 나섰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긁어 부스럼 아닌가”, “죄 지은 것도 아닌데 괜찮다” 등 극과 극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