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규제에도 서울 일부 아파트값 1억 이상 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의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값이 사상 최고가를 기록한 곳이 나온다. 재건축 이주 수요가 늘고 새아파트 분양가 규제로 매수가 인기를 끌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분석된다.

19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서울 용산e편한세상 전용면적 124㎡는 지난 11일 15억7000만원에 팔렸다. 지난 3월 14억7000만원에 팔린 이후 4개월 만에 1억원이 뛰었다. 지금까지 가장 높은 가격이다.

서초현대아파트 63㎡는 지난 10일 8억8000만원에 거래돼 올 1월 8억1000만원 이후 다시 최고가를 경신했다. 강남구 논현동 한진로즈힐 84㎡도 이달 초 10억7000만원에 팔려 처음으로 10억원을 돌파했다.

정부가 내년부터 종합부동산세를 인상하기로 하고 금리인상도 예상되는 상황에서 이런 움직임은 이해하기가 힘들다는 반응도 있다. 다만 서울은 집값이 계속 오르는 추세고 특히 새아파트 인기현상이 지속될 것이라는 데 많은 사람들이 기대를 거는 분위기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문재인정부 출범 후 부동산규제가 대부분 나왔고 시장 불확실성이 많이 해소돼 수요자들이 매수로 눈을 돌릴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