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린, '팀 해체설' 재반박… "민유라가 거짓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유라(왼쪽)와 겜린. /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민유라(왼쪽)와 겜린. /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팀 민유라(23)와 알렉산더 겜린(25)이 팀 해체 여부를 놓고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앞서 겜린은 전날(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3년간 이어진 민유라와의 관계를 최근 정리하게 됐다"며 팀 해체 소식을 전했다. 하지만 민유라가 19일 "해체는 겜린의 나태함에 따른 연습 부족 때문이고,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모금 받은 후원금도 전달 받지 못 했다"고 주장하자 겜린이 재반박에 나섰다. 

겜린은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민유라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민유라와 그의 부모가 거짓을 날조하는 등 스포츠맨십을 지키지 않는 태도에 충격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민유라가 오늘 나에 대해 말한 모든 것은 완전한 거짓이고 이를 입증할 증거도 갖고 있다"며 "민유라와 그의 가족은 자신들의 체면을 지키기 위해 날 비난하고 있다"고 말했다. 

겜린은 자신이 나태해 코치들의 경고를 받았다는 민유라의 주장에 대해 "코치들이나 민유라 본인으로부터 나의 직업 윤리에 대해 아무 말도 들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또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를 통해 모금한 1억3000만원 상당의 후원금에 대해 "두 가족 간의 합의에 따라 배분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19일 오후 5시 현재 겜린의 글은 삭제된 상태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5:32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5:32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5:32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5:32 01/20
  • 금 : 55.19상승 115:32 01/20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文정부 3개부처 개각…문체부 박양우 후임 '황희' 재선 의원 내정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