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 흥행·집값 쑥쑥… 시리즈 아파트의 이유 있는 ‘성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잠실 일대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잠실 일대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한 지역 내에 연이어 공급되는 ‘시리즈 아파트’가 인기다. 시리즈 아파트의 경우 앞서 분양한 사례를 통해 지역민의 인지도가 한층 높을 뿐만 아니라 앞선 단지에서 청약 당첨 실패 경험했다면 비슷한 입지에 들어선 후속 단지에 다시 청약을 다시 노려볼 수도 있기 때문.

건설사는 같은 지역 내 분양 흥행을 이어가기 위해 앞선 단지에서 들었던 시장 반응을 후속 단지에 반영하기 때문에 수요자 입장에게는 호재다.

일례로 지난 4월 분양한 금성백조주택의 ‘동탄역 예미지 3차’는 아파트 369가구 모집에 100배가 넘는 3만9414명이 접수해 평균 106.81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앞서 분양했던 ‘동탄신도시 예미지’(2012년 분양·평균 1.97대1), ‘예미지 파크뷰’(2015년 분양·평균 17.1대1)의 청약 경쟁률을 훌쩍 뛰어 넘는 수치다.

시리즈 아파트의 인기는 지방에서도 뜨겁다. 부산 동래구 온천동 일대에 들어서는 SK건설의 ‘동래 3차 SK뷰’는 8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순위 청약자 1036명이 몰리며 평균 12.3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같은 인기에 시리즈 아파트 분양권은 수천만원 이상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현대엔지니어링의 ‘힐스테이트 세종 3차’는 지난달 전용면적 100B㎡(7층)가 4억1650만원에 거래되며 초기 분양가(3억3200만원)보다 8450만원 올랐다.

우미건설의 ‘전주 효천지구 우미린 2차’도 2000만원가량의 웃돈이 붙었다. 전용면적 84A㎡형(10층)은 최근 3억2060만원에 거래되면서 초기 분양가 3억20만원보다 6.36% 상승했다.

업계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도 지역 내 시리즈로 공급되는 아파트가 연이어 나온다”며 “이들 단지는 앞으로 지역 내에서도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이 높아 가격 상승을 기대해볼 만하다”고 분석했다.

한편 하반기 공급되는 주요 시리즈 아파트를 살펴보면 우선 HDC현대산업개발은 ‘청주 가경 아이파크 3단지’를 이달 분양할 예정이다. KCC건설은 다음달 ‘이수교 KCC스위첸 2차’를 분양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11월 대전 ‘관저 더샵 3차’를, 현대건설은 연내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3차’를 공급할 예정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5.04하락 84.6510:36 02/26
  • 코스닥 : 913.00하락 23.2110:36 02/26
  • 원달러 : 1120.10상승 12.310:36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0:36 02/26
  • 금 : 65.39상승 2.510:36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