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황정음 종영 소감 "으쌰으쌰 해준 모든 분들 감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훈남정음 종영. 황정음.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훈남정음 종영. 황정음.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훈남정음’ 황정음이 따뜻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어제(19일) 방송된 '훈남정음' 마지막회에서 유정음(황정음 분)은 오두리(정영주 분)와 김소울(김광규 분)의 성공적인 결혼식을 위해 웨딩플래너로 변신하며 고군분투했다.

그 과정에 결혼의 가치관, 여자와 남자가 가진 생각의 차이 등 서로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이 그려지며 진정한 사랑의 의미가 무엇인지 느끼게 해줬다. 또한 정음은 강훈남(남궁민 분)에게 진심이 담긴 프로포즈를 받고 물 트라우마까지 극복해내며 마침내 해피엔딩을 맞았다.

황정음은 이별의 먹먹함과 사랑에 빠진 여자의 모습을 진실성 있게 전달해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만들었다. 또한 시시각각 변하는 ‘유정음’의 감정을 섬세하고 생동감 있게 전달하며 캐릭터에 입체감을 더했다는 평을 받았다. 이에 매회 다양한 패션 스타일링과 러블리한 ‘꽃미모’로 드라마에 풍성함을 더한 황정음이 계속해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종영을 맞이한 황정음은 “화창한 봄부터 무더운 7월까지, 너무 고생 많았던 감독님, 작가님 및 웃으면서 촬영을 할 수 있게 도와주신 스태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 그리고 캐릭터에 집중할 수 있게 옆에서 으쌰으쌰하며 끝까지 함께 달려와준 우리 '훈남정음' 모든 배우분들과 늘 힘내라고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시청자들께도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며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 ‘훈남정음’(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 포기자가 된 ‘정음’이 연애 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지는 코믹로맨스물이다. '훈남정음' 후속으로는 윤시윤, 이유영 주연의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방송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