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린과 해체' 민유라 아버지 "후원금 모두 돌려드리는 게 맞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유라 아버지. /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민유라 아버지. /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의 해체 결정과 함께 펀딩으로 모인 후원금 배분을 놓고 진실 공방을 벌어진 가운데 민유라의 아버지가 후원금을 반환하겠다고 밝혔다.

민유라 아버지는 오늘(20일) 민유라의 매니지먼트사 두드림을 통해 전한 입장문에서 "본의 아니게 팀이 깨지게 된 이상 후원금은 후원해주신 분들에게 돌려드리는 것이 맞다"며 "겜린 측 부모님께도 얘기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후원금이 어떻게 쓰였는지 정확히 알지 못한다"며 "그동안 겜린 선수가 경제적으로 어려울 때 유라 측이 경제적인 비용을 대신 지불해줬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몇년간 꼭 참가해야 하는 대회에 사정상 참가를 못하게 되면 겜린을 위해 비행기표와 숙식비를 지불해왔다"며 "그 중 지난해에 발생한 비용 일부(1만달러 정도로 기억함)를 올 초에 돌려받았지만 후원금에 대해서는 저희 누구도 관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민유라 아버지는 "펀드 후원금에 굳이 관여하지 않았던 이유는 올해에는 먼저 비용을 대줘도 되는 일이 없기 때문이었다"고 부연했다.

민유라-겜린 조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함께 출전했지만 지난 1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해체 사유와 후원금 배분 등을 놓고 엇갈린 주장을 펼쳐 논란이 일었다.

특히 고펀드미 사이트를 통해 모금된 12만4340달러(약 1억4000만원)의 후원금에 대해 민유라는 모두 겜린 부모님이 갖고 있다고 말했고 겜린은 후원금은 합의에 따라 배분됐다고 반박했다.

민유라의 아버지 역시 후원금은 겜린 부모가 관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펀드미를 통해 겜린 부모님이 모금한 후원금이 어떻게 쓰였고 어떻게 쓰일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유라와 겜린은 SNS에서 글을 삭제하고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18:03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18:03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18:03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18:03 02/24
  • 금 : 63.54상승 2.2618:03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