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니스 텐, 살해 용의자 1명 체포… 자백한 것으로 알려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데니스 텐./사진=뉴스1
데니스 텐./사진=뉴스1

한국계 카자흐스탄 피겨스케이팅 선수 데니스 텐(25)이 괴한의 흉기에 찔려 사망한 가운데, 용의자가 체포됐다.

카자흐스탄 내무부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데니스 텐의 사망사건에 대해 조사하던 중 용의자들을 찾아냈고, 그 중 1명을 체포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데니스 텐은 지난 19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괴한의 칼에 찔려 숨졌다. 본인의 차 백미러를 훔치려는 괴한 2명과 난투극 끝에 칼에 찔린 데니스 텐은 병원에 후송됐지만 3시간 만에 숨졌다.

검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누랄리 키야소프라는 이름을 가진 24세의 남성이며, 자신이 텐을 살해했다고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 남성은 구금되어 있는 상태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75.49하락 20.6209:35 03/09
  • 코스닥 : 889.84하락 14.9309:35 03/09
  • 원달러 : 1141.80상승 8.609:35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09:35 03/09
  • 금 : 68.32상승 1.9509:35 03/09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