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으로 임직원 워라밸 향상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2회 광동 아트클래스에 참여한 광동제약 직원들이 핸드폰 사진찍기 강의를 듣고 있다. /사진=광동제약
제2회 광동 아트클래스에 참여한 광동제약 직원들이 핸드폰 사진찍기 강의를 듣고 있다. /사진=광동제약
최근 기업들이 일하기 즐거운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약업계에선 광동제약이 임직원의 문화생활을 지원하는 아트클래스, 콘서트, 미술전시회 등을 개최해 눈길을 끈다.

올해 시작된 광동 아트클래스는 임직원을 위한 문화교육프로그램으로 구성원들의 호평 속에 진행되고 있다. 지난 4월 개최된 제1회 행사는 ‘나만의 시그니쳐 향수 만들기’를 주제로 향수 강연과 함께 참가자들이 직접 향수를 제작하는 시간을 가져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지난달에는 ‘개콘보다 재밌는 스마트폰 사진 강의’ 프로그램이 진행돼 평소 사진찍기를 즐기는 젊은 직원들에게 인기를 모았다.

아트클래스에 참석한 한 직원은 “평소에 관심이 많았던 취미분야를 배우고 직접 체험해볼 수 있어 만족도가 매우 높다”며 “동료와 함께 문화강좌를 들을 수 있어 더욱 즐거운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광동제약은 앞으로도 캘리그라피 등 임직원의 관심이 높은 문화 강좌를 지속적으로 열 계획이다.

이 외에도 광동제약은 직원들이 사내외에서 다양한 문화생활을 경험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본사 2층 가산천년정원 등에서 진행되는 가산콘서트는 구성원에게 특히 인기가 높은 문화행사다.

최근에는 쇼콰이어그룹 ‘하모나이즈’를 초청해 노래·안무·랩 등이 어우러진 공연을 펼쳐 임직원들의 열띤 환호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가산천년정원에서는 미술전시회도 정기적으로 개최된다. 최근 막을 내린 ‘새로쓰다 전’은 일상 속 폐품이나 재활용 소재 등을 활용해 예술작품을 만든 정크 아트 전시로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아트클래스, 가산콘서트, 미술전시 등이 임직원의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을 향상시키는 문화프로그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행사를 기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