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7000실' 동남아 호텔체인 인수조건부 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투자 협약식에 참석한 젠룸스 나단 보우블리, 키렌 타나 공동대표, 야놀자 이수진 대표, 김종윤 부대표(왼쪽부터). /사진제공=야놀자
투자 협약식에 참석한 젠룸스 나단 보우블리, 키렌 타나 공동대표, 야놀자 이수진 대표, 김종윤 부대표(왼쪽부터). /사진제공=야놀자

글로벌 여가 플랫폼을 선언한 야놀자의 동남아 진출이 본격화됐다. 최근 동남아시아 지역에 7000개 이상의 객실을 보유한 호텔체인에 인수조건부 투자에 나선 것.

야놀자(대표 이수진)는 동남아시아 이코노미 호텔체인이자 온라인 예약 플랫폼인 '젠룸스'에 인수조건부로 1500만달러(한화 약 168억원)를 투자했다고 27일 밝혔다.

2015년 스타트업으로 설립한 젠룸스는 현재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시아 주요 관광국가에서 호텔체인 및 온라인 예약 플랫폼을 운영중이며 올해 진출 국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설립 3년 만에 7000개 이상의 객실을 확보하는 등 매년 높은 성장세를 기록중이다.

야놀자는 젠룸스가 다른 호텔체인과 달리 자체 개발한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을 기반으로 객실 예약 및 판매, 운영까지 통합적으로 진행하는 점을 주목했다. 앞으로 양사 간 사업적 시너지가 매우 크다는 판단에 투자 결정까지 이뤄진 것.

특히 사업영역과 방식이 야놀자와 유사하고 또한 빠르게 성장하는 동남아시아 시장을 주도하는 여가 플랫폼으로서 성장 잠재력을 높에 평가했다는 설명이다. 

야놀자는 이번 투자에서 젠룸스의 잔여지분을 모두 인수하는 옵션을 확보해 눈길을 끈다. 자사의 플랫폼 역량 및 사업 경험에다 젠룸스의 장점을 얹어 동남아시아 시장을 선점하려는 포석에서다. 

더불어 숙박 예약뿐 아니라 레저·액티비티까지 서비스를 확장해 아시아 대표 여가 플랫폼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야놀자 관계자는 "현재 동남아시아의 숙박 및 여가 시장은 3~5년 전 한국과 유사한 모습을 보여 야놀자가 구축해온 성공 노하우와 사업모델을 젠룸스에 접목할 것"이라면서 "특히 동남아시아는 한국인여행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여행지이고 동남아시아 또한 방한관광의 주요지역인 만큼 야놀자의 기존 국내사업과도 큰 시너지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