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집값 곤두박질치다 다시 꿈틀,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하락세를 타던 강남 집값이 다시 오르고 있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 집값은 올 초 최고점을 찍었다가 지난 4월 정부의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으로 1억~1억5000만원가량 떨어졌다.

하지만 27일 공인중개사업계에 따르면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2주 만에 실거래가가 2억원가량 뛰어 신고가를 기록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23일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아파트값은 모두 상승했다. 강남구(0.07%)가 가장 많이 올랐고 송파구(0.05%), 강동구(0.04%), 서초구(0.01%)가 뒤를 이었다.

부동산전문가들은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은마아파트 등으로 몰린다고 분석한다. 정부가 각종 규제를 강화함에도 경제성장률이 낮아지고 기업 환경이 악화돼 주식 등 투자환경이 좋지 않아서다.

부동산시장 관계자는 "집을 사려던 사람들이 집값이 내려온 타이밍을 잡아 매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면서 "앞으로는 거래가 줄어들 수 있다"고 전망했다.
 

  • 0%
  • 0%
  • 코스피 : 2595.68하락 30.313:08 05/19
  • 코스닥 : 865.12하락 6.4513:08 05/19
  • 원달러 : 1273.10상승 6.513:08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3:08 05/19
  • 금 : 1815.90하락 2.313:08 05/19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김동연' 지동시장에서 출정
  • [머니S포토] 국민의힘 6.1 지선 출정, 인천에서 부터 시작
  • [머니S포토] '선거운동첫날'…산자위 텅 빈 여야 의원들 자리
  • [머니S포토] 국회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김동연' 지동시장에서 출정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