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신부전 환자, 여름철 28.8도 기준 '기온 1도' 오르면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장 기능이 갑자기 저하되는 ‘급성신부전 환자’가 여름철 기온이 일정 온도보다 올라갈수록 급격하게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27일 서울의대 환경의학연구소 임연희 교수, 의공학교실 윤형진 교수 연구팀은 여름철 기온상승이 급성신부전에 의한 입원 수 증가와 관련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연구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청구데이터를 이용해 2007~2014년 서울에서 급성신부전으로 입원한 2만4800명의 입원 환자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해당 기간 연평균 기온은 12.7도였으며 시기별로 따뜻한 계절(4~9월)은 21.1도, 차가운 계절(10~3월)은 4.3도였다.

기온이 높아지는 여름에는 28.8도를 기준으로 이보다 기온이 1도 상승하면 급성신부전으로 인한 입원 빈도가 23.3% 증가했다. 성별에 따라 구분하면 남성이 28.3%로 여성(16.0%)보다 높게 나타났다.

특히 이런 결과는 고혈압을 가진 남성에서 가장 두드러졌다.

반면 추운날씨에는 일평균 기온 변화에 따른 급성신부전 입원 빈도의 유의미한 차이는 관찰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기온이 높아져 탈수증상이 나타나면 체내에 요산이 증가해 혈액순환에 문제를 일으키고 이것이 급성신부전에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연희 교수는 “고혈압을 가진 남성들은 폭염 등 기온이 매우 높아지는 여름에 건강관리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며 “기온이 높은 날에는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무엇보다도 수분섭취를 자주해야한다”고 조언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6.19하락 21.1911:34 05/24
  • 코스닥 : 877.76하락 5.8311:34 05/24
  • 원달러 : 1265.20상승 1.111:34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1:34 05/24
  • 금 : 1847.80상승 5.711:34 05/24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