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병원 인근 상가 투자하면 임대수요 '탄탄',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명역 M클러스터 지식산업센터&상업시설 조감도. /사진=롯데·두산건설 컨소시엄
광명역 M클러스터 지식산업센터&상업시설 조감도. /사진=롯데·두산건설 컨소시엄
상업시설 분양도 양극화 현상이 뚜렷한 가운데 대형병원이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촉매 역할을 할지 주목된다. 대형병원 인근은 의료 종사자와 24시간 병원을 찾는 유동인구 덕택에 탄탄한 임대수요를 확보할 수 있어서다.

3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수도권에서 ‘광명역 M클러스터’ 내 상업시설, ‘시흥 대야역 두산위브 더파크 단지 내 상가’, ‘알프하임 북유럽 상점마을’ 등 대형병원 인근 상업시설 분양이 주목된다.

대학병원이 들어서면 병원에 상주하는 의료인력, 환자의 수가 늘어나는 만큼 일대 상권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 병원 방문객의 소비도 왕성한 편인데다 약국, 의료기기점 등도 병원을 따라다니는 만큼 공실 가능성도 낮다.

병원 특성상 평일과 주말, 낮 밤 할 것 없이 방문객이 꾸준한 것도 특징이다. 대형 의료시설은 접근성이 좋은 곳에 들어서는 만큼 우수한 교통망도 강점이다.

분양 시장에서도 대형병원 인근 상업시설이 흥행 중이다. 내년 개원하는 서울 은평구 은평성모병원(약 800병상) 앞에 들어서는 ‘은평 스카이뷰 자이’, ‘신한 헤센 스마트 상가’ 상업시설은 서울 외곽임에도 단기간 모두 주인을 찾았다.

인천 남구 소재 ‘인천 효성해링턴 타워 인하’ 상업시설도 올 8월 개원할 130병상 규모의 인천보훈병원 인근에 들어서는 덕에 투자자를 모두 찾았다는 평가다.

시세차익도 기대해볼 만하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 구로구 고대구로병원 바로 앞 토지의 공시지가는 올해 ㎡당 550만원대로 병원과 거리가 떨어진 지역(210만원)의 두 배에 달한다.

이 같은 상승세에 대형병원 주변 상권에 신규 분양이 이어진다. 롯데건설, 두산건설 컨소시엄은 경기도 광명시 일직동에 ‘광명역 M클러스터’ 지식산업센터 내 상업시설을 공급 중이다.

시흥시에는 두산건설이 다음달 ‘시흥 대야역 두산위브 더파크 단지 내 상가’를 분양한다.

업계 관계자는 “일부 신도시 상업시설은 공실률 우려가 크지만 대형병원이 들어서는 곳은 수요층이 탄탄한 편”이라며 “고령화 사회여서 대형 병원 주변 아파트에 거주하는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병원 주변 상업시설의 미래가치도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0.36상승 26.4914:17 03/03
  • 코스닥 : 929.59상승 6.4214:17 03/03
  • 원달러 : 1122.20하락 1.814:17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4:17 03/03
  • 금 : 61.41하락 2.8214:17 03/03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