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인사이드] 참엔지니어링, 전임 경영진 대거 유죄… 무슨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코스피 상장사인 참엔지니어링의 전임 경영진이 배임·횡령·횡령방조 등 혐의로 기소돼 유죄를 선고받았다. 특히 한인수 전 참엔지니어링 대표는 재판 당시 특경법 위반으로 유죄를 확정받고 집행유예 기간 중에 이 같은 행각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남부지방법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참엔지니어링 전 경영진 4명과 감사 1명, 관계사 사장 1명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등 위반(횡령, 배임, 횡령방조 등) 혐의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았다.

특히 한 전 대표는 징역 6년6개월, 벌금 8억원, 추징금 18억8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재판부에 따르면 한 전 대표는 분식회계를 통해 대출을 받거나 자신이나 직원의 배우자를 직원으로 등록시키고 월급을 빼돌리는 등의 방식으로 배임·횡령 행위를 했다. 한 전 대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등 위반 혐의로 징역 2년과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상태여서 무거운 형량이 적용된 것으로 보인다.

이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것은 한 전 대표와 최종욱 전 대표 두명이다. 나머지 임원은 모두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법원은 이들이 참엔지니어링에 110억원 이상의 피해를 끼쳤다고 봤다. 이는 이 회사의 지난해 말 기준 자기자본 648억원 대비 최소 16.9% 수준이다.

다만 전임 경영진의 행각이 현재 참엔지니어링에 끼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이들의 배임, 횡령 행각은 2015년 이전에 벌어졌던 일이며 분식, 손실분을 사업보고서에 반영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지난 3월 서울고등법원이 한 전대표가 현 경영진을 상대로 제기한 경영권 분쟁 소송을 기각하며 분쟁도 일단락됐다.

한편 한 전 대표측 등은 1심 판결에 불복해 지난달 31일 항소장을 제출했다.
 

박기영
박기영 pgyshi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