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압수수색, 민주당 "악의적 마녀사냥" vs 한국당 "이제야 본궤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경수 경남도지사./사진=임한별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사진=임한별 기자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2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집무실 및 관사 등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내놓았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지난 경찰 조사에서 충분히 소명됐던 내용을 가지고 마치 새롭게 밝혀낸 것처럼 반복해 공개하며 ‘드루킹과의 공범’을 운운하는 것은 악의적인 여론몰이로 마녀사냥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특검팀이 김 지사에 대한 직접적인 소환조사와 압수수색도 하기 전에 '김 지사를 드루킹과의 공범으로 보고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는 예고를 언론에 흘리는 식의 행태는 그야말로 구태"라며 "흠집내기식 여론몰이를 하는 것은 온당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 지사가 지난 대선 와중에 드루킹에게 재벌개혁 공약과 개성공단을 자문받았을 정도로 긴밀했다는 게 밝혀진 마당에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압수수색이 이뤄지고 이제라도 특검 수사가 본궤도로 가고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가 드루킹과의 관계에서 뭘 더 숨긴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며 "김 지사 뿐 아니라 백원우 민정비서관, 송인배 정무비서관에 대해서도 드루킹과의 커넥션이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광범위한 국민적 의혹이 여전한 만큼 수사기간 연장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특검팀은 전날 김 지사의 관사와 집무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발부받아 이날 오전 압수수색에 나섰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