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도 '지글지글'… 리스본 44도, 최고기온 경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유럽 대륙에 아프리카의 뜨거운 공기가 유입되면서 폭염이 맹위를 떨치고 있다. 포르투갈 수도 리스본이 40여년 만에 최고기온을 경신하는 등 유럽 대륙 곳곳이 더위로 몸살을 앓고 있다.

5일(현지시간) AP 등 외신들에 따르면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북쪽으로 150km 떨어진 중부지방의 소도시 알베가는 지난 4일 낮 기온이 섭씨 46.8도까지 치솟았다.

이는 역대 포르투갈의 최고기온인 2003년 8월 아마렐레야의 47.4도에 근접한 온도이다. 유럽의 역대 최고 온도는 1977년 그리스 아테네가 기록한 48도다.

포르투갈 수도 리스본도 낮 기온도 섭씨 44도까지 오르면서 기존의 최고기온인 1981년의 43도를 넘어서며 사상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폭염에 의해 촉발된 포르투갈 남부 몬치크 지역의 대규모 산불은 여전히 진화작업이 진행되고 있는데, 축구장 1200개를 합친 면적인 1000헥타르가 소실됐다.

이번 주에 폭염으로 3명이 목숨을 잃은 스페인도 지난 4∼5일 도시별로 수은주가 42∼44도를 기록하는 등 무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프랑스도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도시별로 기온이 40도에 육박하자 일부 원자력발전소의 가동이 일시 중단됐다.

프랑스 국영에너지기업 국영전력공사(EDF)에 따르면 냉각수로 사용하는 강의 물 온도가 너무 높아져 리스크가 커짐에 따라 당국은 원자로 4기의 가동을 중단했다.

한편 이번 유럽의 폭염은 지구의 대기를 섞어주는 기능을 하는 제트기류가 평소와 달리 북쪽으로 치우친 데다, 아프리카에서 형성된 열풍이 유럽 쪽으로 유입되면서 사상 최악 수준으로 치달은 것으로 분석된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