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주식시장, 개인 거래비중 늘어… 외인·기관은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한국거래소
/자료=한국거래소

올해 7월까지 주식시장 개인 투자자들의 거래비중이 늘어났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코스피)과 코스닥시장을 합한 주식시장의 투자자별 거래비중은 개인이 전년대비 4.3%포인트 증가한 67.6%로 나타났다. 외국인과 기관은 같은기간 각각 2.9%포인트, 1.2%포인트 감소한 18.4%, 13.1%를 기록했다.

시장별로 개인의 코스닥 거래비중은 53.4%로 전년대비 6.7%포인트 증가했고 코스닥은 85.0%로 같은기간 2.2%포인트 줄어들었다. 외국인의 경우 코스피 거래비주은 26.0%로 전년보다 4.9%포인트 감소한 반면 코스닥에서는 9.0%를 기록하며 같은기간 1.6%포인트 상승했다. 기관의 코스피 거래비중은 19.6%로 전년대비 1.4%포인트 감소했고 코스닥 거래비중은 5.1%로 같은기간 0.6%포인트 증가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55하락 27.7712:27 05/17
  • 코스닥 : 961.60하락 5.1212:27 05/17
  • 원달러 : 1132.70상승 4.112:27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2:27 05/17
  • 금 : 65.26하락 1.312:27 05/17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접견
  • [머니S포토] 송영길 "한미정상회담으로 백신 불안해소 기대"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