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보고서] 10억원 이상 부자 3만명 늘어…65% 수도권 밀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KB금융
/자료=KB금융
경기불황에도 고액 자산가들의 자산은 크게 늘어났다. 글로벌 경기 회복세와 주식시장 호황, 부동산시장 가격 상승이 부자들의 자산증식에 도움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6일 발표한 '2018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한국 부자(금융자산 10억원 이상 개인)는 약27만8000명으로 추정됐다. 이는 2016년의 24만2000명 보다 3만6000명(15.2%) 증가한 규모다.

한국부자가 보유하고 있는 금융자산은 2016년 552조원에 비해 17.0% 증가한 646조원(1인당 평균 23억200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체 국민의 자산 규모 상위 0.54%가 가계 총 금융자산의 17.6%를 보유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들은 2013년 16만7000명(369조원)에서 매년 부자수와 자산 규모가 평균적으로 매년 약 10%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2만2000명으로 전국 부자수의 43.7%, 경기가 21.3%(5만9000명)을 차지해 수도권 쏠림현상이 두드러졌다. 서울의 부자수 비중은 2013년 47.3%에서 43.7%로 부산은 7.6%에서 6.6%로 감소한 반면 경기도는 19.3%에서 21.3%로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서울 내 강남3구의 비중도 2013년 37.5%에서 35.6%로, 경기도의 부자수 상위 3개시(성남시·용인시·고양시) 비중도 같은 기간 45.2%에서 42.2%로 하락하는 등 특정 지역의 쏠림 현상은 지속적으로 약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부자들의 자산 포트폴리오를 보면 부동산 가치 상승으로 부동산자산의 비중이 상승하는 모습을 보인다. 2012년 이후 부동산자산 비중 하락세와 금융자산 비중 상승세가 지속됐으나 2017년 이후 경제 상황과 관련해 장기 불황에 대한 우려감 증대와 함께 향후 경기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유동성 확보에 대한 인식도 상승했기 때문이다.

한국부자의 보유 자산 구성비는 부동산자산(주택, 건물, 상가, 토지 등) 53.3%, 금융자산 42.3%, 기타 자산(예술품, 회원권 등) 4.4% 등의 순이다. 부동산 비중이 다소 높은 자산 구조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와 비교해서 주식시장에 대한 기대감 하락으로 주식 비중이 크게 감소한 반면 현금·예적금 비중 증가를 통해 안정적 수익과 유동성 확보에 주력하고 펀드 등 간접투자 비중을 확대했다.

향후 수익률이 높을 것으로 기대하는 유망 투자처로 ‘국내 부동산’ 응답 비중(29%)이 가장 높아 부동산에 대한 선호는 여전했다. 이어 ‘향후 부동산 투자를 통해 높은 수익을 거두기 어려울 것’이라는 인식이 전년 대비 상승(69%→73%)한 점 등을 볼 때 부동산 투자 의존도에 대한 고민이 커졌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