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보고서] 한국 부자들 부동산 '사자'… 총자산 비중 53.3% 차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부자들의 부동산 보유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앞으로 부동산시장이 더 좋아질 것으로 보는 사람도 나빠질 것으로 보는 사람에 비해 많았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6일 공개한 '2018 한국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가진 부자의 부동산 비중은 총자산의 53.3%로 전년대비 1.1%포인트 늘어났다. 부동산 비중은 2012년 이후 줄곧 하락해 2016년 51.5%를 기록했으나 지난해부터 2년 연속 상승세를 유지했다.

앞으로 1년 동안 국내 부동산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보는 부자는 25.5%, 나빠질 것으로 보는 부자는 21.5%였다.

다만 서울·수도권 부자는 긍정적 응답이 31%, 부정적 응답이 16%인 반면 지방은 각각 10%, 37%로 부정적 응답이 더 많았다.

앞으로 부동산투자로 높은 수익을 거두기 어려울 것으로 보는 응답도 전년대비 4%포인트 상승한 73%로 나타났다.

한편 금융자산 10억원 이상 부자는 지난해 말 27만8000명으로 1년 새 15.2%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12만2000명, 경기 5만9000명, 부산 1만9000명 순이다. 서울 부자 수의 비중은 2013년 47.3%에서 지난해 43.7%로 높아졌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 부자 수의 비중은 같은 기간 37.5%에서 35.6%로 낮아졌다.
/사진=머니투데이
/사진=머니투데이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5:32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5:32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5:32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5:32 05/11
  • 금 : 66.74상승 0.8415:32 05/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윤호중 "촛불정부 국민기대에 다소 부족…남은 1년 새로 시작"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