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차보험료 인상 수준 지켜볼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6일 손해보험업계의 자동차 보험료 인상 움직임에 간접적으로 제동을 걸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간부들과 티타임을 가진 자리에서 자동차 보험료 인상과 관련해 "보험사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온라인 보험 확산에 따른 사업비 절감 등의 인하요인도 있다"며 "실제 인상 수준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폭염과 물가 상승으로 많은 국민이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시장 자율성을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보험업계의 의견을 듣고 협의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최 위원장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손보사들이 오는 10월경 자동차보험료를 3~4% 인상하려는 계획을 세우자 사실상 보험료 인상에 대해 우회적으로 비판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자동차 보험료에 어느 정도 인상 요인이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손해보험사들이 국민경제에 부담을 줄 정도로 과도하게 보험료를 올릴 경우 문제를 삼겠다는 것이다.

금융위 관계자는"자동차보험료 등 시장가격은 시장에서 자율적으로 결정해야 할 영역"이라면서도 "보험료 인상 시기나 폭은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5:32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5:32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5:32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5:32 05/07
  • 금 : 67.17하락 0.5915:32 05/07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