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사장 폭염경보 시 중단… 임금은 보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건설현장 근로자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폭염 시 작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7일 서울시는 공공공사 현장 924개의 근로자 6000여명이 작업하는 가운데 폭염경보 발령 시 오후 야외작업을 중지한다고 밝혔다. 임금은 보전한다.

폭염경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할 때 발령된다.

또 서울시는 폭염주의보 발령 때도 필수공정 등을 제외하고 야외작업을 최대한 자제하며 1시간당 15분 이상의 휴식시간을 보장토록 했다.

/사진제공=한화건설
/사진제공=한화건설

이외에도 서울시는 폭염기간 중 휴게실 확보, 선풍기와 얼음·생수 제공, 휴식시간제 등을 시행할 방침이다.

김홍길 서울시 기술심사담당관은 "기록적인 폭염이 시민 건강을 위협하는 상황이라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이라고 시행배경을 설명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7.87상승 21.7709:55 06/25
  • 코스닥 : 1018.34상승 5.7209:55 06/25
  • 원달러 : 1128.90하락 609:55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09:55 06/25
  • 금 : 73.73상승 0.309:55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