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1020세대 새 이동통신 브랜드 ‘0’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SK텔레콤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이 새로운 1020세대 이동통신 브랜드를 선보인다.

8일 SK텔레콤은 1999년 신세대를 위한 통신 브랜드 ‘TTL’을 출시한 이후 약 20년만에 새로운 브랜드 ‘0’(영)을 선보인다. 영은 ‘숫자가 시작되는 0’과 ‘젊음을 뜻하는 영어 Young’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새 브랜드의 핵심은 만 23세 이하 고객을 겨냥한 요금제 ‘0 플랜’(이하 영플랜)이다. 오는 13일 출시되는 영플랜은 기존 SK텔레콤의 요금제와 마찬가지로 ▲스몰 ▲미디엄 ▲라지로 구분된다. 패밀리와 인피니티 구간은 없다. SK텔레콤 측은 “영플랜은 데이터를 전체 사용자 평균 보다 1.7배 많이 사용하는 1020세대를 위한 요금제”라고 설명했다.

요금제 구성은 ▲스몰 월 3만3000원, 2GB(기가바이트) ▲미디엄 월 5만원, 6GB ▲라지 월 6만9000원, 100GB다. SK텔레콤의 T플랜 대비 스몰은 0.8GB, 미디엄은 2GB 더 많은 데이터를 제공한다. 라지의 경우 데이터 제공량의 차이는 없다.

영 플랜은 기본 제공된 데이터를 모두 소진해도 제한된 속도로 무제한 이용이 가능하다. 무제한 제공되는 서비스 속도는 스몰 400Kbps, 미디엄 1Mbps, 라지 5Mbps로 차이가 있다.

영 플랜 스몰, 미디엄 요금제의 특징은 원하는 시간에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토·일요일 각각 2GB+3Mbps 속도제한 ▲매일 0~7시 데이터 무료 ▲매일 지정한 3시간 2GB+3Mbps 속도제어 등 3가지 방안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출시 초반에는 토·일요일 각각 2GB+3Mbps 속도제어만 선택할 수 있으며 나머지 혜택은 올 4분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자료=SK텔레콤
/자료=SK텔레콤

아울러 오는 9월부터는 중·고등학생 고객을 대상으로 넷마블, 네오위즈, 헝그리앱, 김급식, 스노우 증 10여개의 게임 커뮤니티, 포토앱을 데이터 차감없이 이용할 수 있는 혜택과 해당 앱의 유료 콘텐츠도 제공한다.

데이터가 부족한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편의점, 영화관, 뷰티샵에 키오스크 ‘데이터 스테이션’을 설치해 데이터 충전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대학생 고객 대상으로는 캠퍼스 생활에 필요한 ‘영캠퍼스’ 혜택을 제공한다. 영캠퍼스는 캠퍼스 공간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별도의 전용 데이터와 클라우드 저장공간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제휴할인에 관심이 많은 20대 대학생을 위해 기존 제휴카드 멤버십과 달리 정해진 제휴처가 아니더라도 단골매장을 설정해 15% 캐시백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는 ‘영카드’도 선보인다.

서성원 SK텔레콤 MNO 사업부장 사장은 “영은 기존 통신 서비스의 틀을 벗어나 1020세대 문화와 소통하고 이들의 미래를 응원할 것”이라며 “SK텔레콤을 이용하는 모든 고객이 만족할 때까지 고객가치 혁신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02.49하락 46.8112:55 05/11
  • 코스닥 : 978.24하락 14.5612:55 05/11
  • 원달러 : 1119.70상승 5.912:55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2:55 05/11
  • 금 : 66.74상승 0.8412:55 05/11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윤호중 "촛불정부 국민기대에 다소 부족…남은 1년 새로 시작"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