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 당대표 출마… "수모와 치욕 각오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고문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9.2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고문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9.2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고문은 8일 "21대 총선에서 자유한국당과 민주당이라는 양 극단의 정치를 주변으로 몰아내고 바른미래당을 대한민국 정치의 중심으로 만들겠다"며 9·2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손 고문은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 손학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바른미래당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마중물이 되겠다는 일념으로 오늘 이 자리에 섰다. 한국정치의 개혁을 위해 저를 바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음 총선에 우리 당 국회의원이 한사람이나 나올 수 있을지, 과연 바른미래당이 존속이나 할 수 있을지 걱정이 태산"이라며 "이런 무기력증과 패배주의의 구렁에서 탈출하기 위한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 그래서 '이제와서 무얼하려고 하느냐, 무슨 욕심이냐'는 온갖 수모와 치욕을 각오하고 제가 감히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유승민 두 분의 정치적 결단은 결코 헛된 것이 아니었다. 진보와 보수, 영남과 호남의 통합을 통한 개혁의 정치를 이루고자 하는 바른미래당 탄생의 대의는 올바른 길이었다"며 "어떤 다른 정당도 갖지 못한 이 소중한 가치를 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고문은 특히 "바른미래당이 '미래형 진보'와 '개혁적 보수'를 아우르는 중도개혁 통합정당으로 우뚝 서야 한다"고 제시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이 화학적 결합으로 완성돼야 한다"며 "바른미래당의 통합정신을 살리고 그 뿌리를 내려 앞으로 전개될 정치개혁과 정계개편의 중심을 이루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는 국민의당 출신 이동섭·채이배 의원과 이찬열 의원, 김철근 대변인, 김정화 전 부대변인 등이 동행했다. 

손 전 위원장은 "오신환 의원이 (이 자리에) 나온다고 했었는데 지금 베트남에 가 있고, 유의동 의원도 나오고자 했는데 지금 미국에 있다"며 "꼭 안철수 측 의원들만 나온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안 전 대표와의 사전 상의 여부에 대해 "그런 얘기는 묻지 말라"며 "안 전 의원과 안철수와 가까운 의원들, 유승민 의원과 유승민과 가까운 의원들, 또 바른정당 의원들과도 깊이 접촉하고 교류했으며 제가 출마하는 것에 대해 상의도 하고 동의도 많이 받았다"고 일축했다. 

또 '올드보이(old boy)의 귀환'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제가 나이로 보나 정치경력으로 보나 그런 얘기가 맞다"면서도 "중요한 것은 정치를 어떻게 바꿀 것인가라는 개혁의 의지"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은 손 고문의 출마로 현재까지 하태경·정운천·신용현 의원, 김영환·장성민·권은희 전 의원, 이수봉 전 인천시당위원장, 장성철 전 제주도당위원장, 허점도 전 김해시장 후보가 전당대회에 출마했으며 이준석 전 최고위원도 곧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또 김수민 의원은 당연직 청년 최고위원에 출마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5:32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5:32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5:32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5:32 05/11
  • 금 : 66.74상승 0.8415:32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