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원에서 봉침 치료 받던 30대 여성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삽화=뉴스1
/삽화=뉴스1

부천의 한 한의원에서 허리통증 때문에 봉침 치료를 받던 30대 여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부천오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월15일 오후 2시48분쯤 부천의 한 한의원에서 허리통증 때문에 봉침 치료를 받던 A씨(38·여)가 쇼크 반응을 일으켰다. A씨는 한의원에서 응급치료 후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지난 6월6일 사망했다.

경찰 조사결과 한의원 원장 B씨(43)는 벌에서 추출한 약물을 주사기에 넣은 후 A씨에게 여러차례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유족은 원장 B씨(43)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고소했다.

국과수 부검결과 A씨는 '아나필라시스 쇼크'에 의해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과민성 쇼크로도 불리는 아낙필라시스 쇼크는 약물 주입에 의해 발생하며 호흡곤란과 구토, 혈압저하 등을 유발하고 심하면 사망에 이른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주 내로 대한의사협회에 자문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