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2분기 영업손실 41억원… 하반기 신작 총공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반기 출시를 앞둔 엘룬. /사진=게임빌
하반기 출시를 앞둔 엘룬. /사진=게임빌
게임빌이 올 2분기 영업손실 규모를 줄인 가운데 신작 출시로 반등을 예고했다.

9일 게임빌은 2분기 매출 245억원, 영업손실 41억원, 당기순이익 1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8.7% 감소했고 영업손실 규모는 3.1% 줄었다.

게임빌은 전분기보다 매출이 상승하고 영업손실이 대폭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해외 매출이 전분기 대비 24.7% 상승하며 전체 매출 비중의 65%를 차지했다.

2분기에 출시한 ‘MLB 퍼펙트이닝 2018’이 세계시장에서 호응을 얻었고 '자이언츠워', '가디우스 엠파이어', '로열블러드' 등 다양한 게임이 글로벌 라인업에 추가됐다.

하반기에는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로 총공세를 펼친다. '탈리온', '엘룬', 'NBA NOW', '게임빌 프로야구(가제)', '코스모 듀얼'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이 출시를 앞뒀다.

게임빌 관계자는 "세계적인 스포츠 라이선스 신작과 다양한 하반기 라인업으로 성장성과 수익성을 기대한다"며 "글로벌 인프라와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성장 폭을 확대하기 위해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