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재욱·박세미, "악마의 편집, 사실과 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재욱, 아내 박세미./사진=김재욱 인스타그램 캡처
김재욱, 아내 박세미./사진=김재욱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맨 김재욱과 그의 아내 박세미가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제작진을 향해 “악마의 편집”이라고 날을 세웠다.

지난 8일 김재욱과 박세미는 개인 SNS에 나란히 글을 올려 방송 하차를 밝혔다. 이들은 그동안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비춰진 자신들의 모습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김재욱은 방송에서 아내 박세미와 자신의 어머니 사이를 중재하는 것이 서툴러 수많은 악성댓글에 시달려왔다.

하지만 이날 김재욱은 “우리집만 악랄한 집안을 만든다”며 “본격적으로 해명하겠다”며 방송에 비친 모습은 과장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작진과 출연진의 사이가 어색해지는 방송은 처음이다”며 “저희 가족이 너무 착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는 아버지 말을 잘 듣는 편이 아니다. 어머니는 미용실이 바쁘셔서 우리 집에 1년에 한번도 잘 안오신다”고 밝혔다.

또 “어머니는 제가 바쁠까봐 저한테 전화를 안하신다. 장인·장모님께 허락받고 방송을 시작했다”며 “방송 섭외 전에 (아내의) 재왕절개는 이미 확정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아내 박세미 또한 이날 SNS에 “시부모님이 일년에 한번도 안오시는 분들이라 우리집에 와 계시는 그림이 너무나 어색했다”며 “촬영시기가 만삭에 출산 등 공감대가 많은 내용으로 촬영하다 보니 우리 가족이 제일 자극적으로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방송에 그려진 시부모님과 남편의 모습도 현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박세미는 “남편이 날 챙겨주는 부분, 온가족이 나를 도와주는 부분을 다 빼고 편집하면 우리 시부모님은 나를 안챙겨주는 분”이라며 “악마의 편집, 그게 바로 편집의 힘”이라고 비판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