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BMW 차주들, 김효준 회장 등 관계자 6명 고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MW 피해자모임 및 차량화재 피해자들은 9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BMW에 대한 결함은폐 의혹 수사 촉구 고소장을 제출했다. /사진=뉴스1 성동훈 기자
BMW 피해자모임 및 차량화재 피해자들은 9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BMW에 대한 결함은폐 의혹 수사 촉구 고소장을 제출했다. /사진=뉴스1 성동훈 기자

BMW 차주들이 결함은폐 의혹을 제기하며 BMW그룹 관계자들을 고소했다. BMW 피해자모임 소속 회원들과 차량화재 피해자들은 9일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를 방문해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과 요한 에벤비클러 BMW그룹 품질관리부문수석부사장 등 BMW 관계자 6명을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이광선 BMW피해자모임 대표는 “(BMW의) 악의적 결함은폐를 위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본사와 BMW코리아간 이메일 등 관련 문건과 관계자 등을 강제수사해야 한다”며 “국토부가 사건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이지만 BMW에 서류를 요청할 수 있는 수준으로 강제성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BMW 차주들은 경찰에 강제수사를 촉구하는 고소장 외에도 별도 법적소송으로 문제제기를 함께 할 예정이다. 법무법인 바른 측은 BMW 차주 300여명이 추가 고소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0.54하락 89.1510:45 02/26
  • 코스닥 : 912.82하락 23.3910:45 02/26
  • 원달러 : 1120.90상승 13.110:45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0:45 02/26
  • 금 : 65.39상승 2.510:45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