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PEF 운용증권사 IPO주관 규제 완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위, PEF 운용증권사 IPO주관 규제 완화

 

금융위원회는 9일 ‘금융투자업 규제 상시개선체계’를 마련하고 지난 7월 현장방문을 통한 주요 개선과제를 밝혔다.

 

금융위는 지난 7월 대신·메리츠·미래·삼성·신한·유안타·키움·하나·한국·DB·KB·SK 등 12개 증권사를 대상으로 1차 현장방문을 실시했다. 이후 총 26개의 건의사항을 듣고 8개의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했다.

 

우선 PEF GP 증권사 지분율 계산방식을 합리적으로 변경시킨다. 원칙적으로 증권사는 지분율 5% 이상 보유한 회사에 대해 주관업무를 할 수 없는데 기존에는 출자비율에 관계없이 해당 PEF가 투자해 취득한 비상장기업 지분을 증권사가 직접 보유한 지분으로 간주했다. 증권사들은 이러한 현행제도가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금융위는 이번 개선을 통해 PEF GP 증권사 지분율 계산방식을 유한책임출자자(LP) 등과 동일하게 변경하기로 했다. 만약 증권사가 GP를 맡은 PEF의 지분을 10% 보유한 상태에서 해당 PEF가 비상장 기업 지분을 10% 보유하고 있으면 GP 증권사가 해당 회사에 대해 보유하고 있는 지분은 1%(10%×10%)로 산정하는 방식이다.

 

금융위는 IPO 주관업무 제약을 일부 완화해 증권회사의 혁신기업 발굴 및 투자유인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증권사의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 겸영, IPO 대가로 취득한 신주인수권 IB부서 직접 처분 허용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외화 환매조건부채권(RP)를 신청한 고객에 대해 RP 대상채권에 외국국채도 포함할 수 있도록 하고, 대기성자금인 종합자산관리계좌(CMA)를 매매명세 통보대상에서 제외시켜 별도상품에 투자한 것으로 오인하는 경우를 방지할 계획이다.

 

이외에 증권사가 투자자에 대해 매매내역을 알리는 통지수단에 문자메시지(SMS)와 스마트폰 앱 알림 등을 추가시키는 방안도 포함됐다.

-->

금융당국이 사모투자펀드(PEF) 운용(GP) 증권사에 대한 기업공개(IPO) 주관 규제를 완화한다.

금융위원회는 9일 ‘금융투자업 규제 상시개선체계’를 만들기 위한 주요 개선과제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금융위는 지난 7월 대신·메리츠·미래·삼성·신한·유안타·키움·하나·한국·DB·KB·SK 등 12개 증권사를 대상으로 1차 현장방문을 실시해 총 26개의 건의사항을 듣고 8개의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했다.

우선 PEF GP 증권사 지분율 계산방식을 합리적으로 변경시킬 예정이다. 원칙적으로 증권사는 지분율 5% 이상 보유한 회사에 대해 주관업무를 할 수 없는데, 기존에는 출자비율에 관계없이 해당 PEF가 투자해 취득한 비상장기업 지분을 증권사가 직접 보유한 지분으로 간주했다. 증권사들은 이러한 현행제도가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금융위는 이번 개선을 통해 PEF GP 증권사 지분율 계산방식을 유한책임출자자(LP) 등과 동일하게 변경하기로 했다. 만약 증권사가 GP를 맡은 PEF의 지분을 10% 보유한 상태에서 해당 PEF가 비상장 기업 지분을 10% 보유하고 있으면 GP 증권사가 해당 회사에 대해 보유하고 있는 지분은 1%(10%×10%)로 산정하는 방식이다.

금융위는 IPO 주관업무 제약을 일부 완화해 증권회사의 혁신기업 발굴 및 투자유인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증권사의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 겸영, IPO 대가로 취득한 신주인수권 IB부서 직접 처분 허용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외화 환매조건부채권(RP)를 신청한 고객에 대해 RP 대상채권에 외국국채도 포함할 수 있도록 하고, 대기성자금인 종합자산관리계좌(CMA)를 매매명세 통보대상에서 제외시켜 별도상품에 투자한 것으로 오인하는 경우를 방지할 계획이다.

이외에 증권사가 투자자에 대해 매매내역을 알리는 통지수단에 문자메시지(SMS)와 스마트폰 앱 알림 등을 추가시키는 방안도 포함됐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