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U+부회장 “현장에 답이 있다”… 현장경영 시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현회 부회장이 강남 직영점에서 IPTV 서비스 아이들나라 2.0 시연을 보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이 강남 직영점에서 IPTV 서비스 아이들나라 2.0 시연을 보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의 하현회 부회장이 현장 중심 경영에 나섰다. 지난달 최고경영자(CEO)에 취임한 후 밝힌 “생각보다 행동으로, 더 많이 움직여야 한다”는 지론대로 영업현장을 방문하는 것을 시작으로 외부활동의 첫걸음을 뗐다.

9일 하 부회장은 현장경영 첫일정으로 내방객이 많은 강남지역 두곳과 방배동 네트워크국사, 논현동 서울고객센터를 잇따라 방문했다.

취임 4주차를 맞은 하 부회장은 그동안 각 부문장 및 임원들과 면담을 하며 업무 현안을 파악하고 네트워크 및 서비스 연구개발 부서가 상주하는 마곡 사옥에 수시로 방문해 눈앞에 다가온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준비를 챙겼다.

취임 때부터 강조한 현장중심 경영 철학에 따라 하 부회장은 문서보고 위주의 업무 파악에서 벗어나 이번 주부터 매주 목요일 현장을 방문한다는 계획이다. 고객의 목소리를 직접 들으면서 현실감 있는 눈높이 경영 구상을 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하 부회장은 “현장에서 생생하게 체험해 얻은 통찰과 경험을 바탕으로 경영구상을 마치는 대로 목표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하겠다”며 “임직원들의 꿈이 이뤄지는 LG유플러스를 꼭 만들겠다. 여러분과 저는 고객만을 보고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하 부회장이 현장 경영에 집중하는 데 대해 LG유플러스는 “하 부회장은 과거부터 현장에 모든 문제와 답이 있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었다”며 “현장 경영을 통해 사업 현안을 꼼꼼히 점검하고 이를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 상품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고 향후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구상을 구체화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3.81하락 95.8813:15 02/26
  • 코스닥 : 911.83하락 24.3813:15 02/26
  • 원달러 : 1123.60상승 15.813:15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15 02/26
  • 금 : 65.39상승 2.513:15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의사봉 두드리는 윤호중 법사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